이용문의
Community > 이용문의
은동이! 너 그럴 수가 있냐? 내가 골탕 먹는 건 둘째치고 여자 덧글 0 | 조회 3 | 2020-09-15 17:50:48
서동연  
은동이! 너 그럴 수가 있냐? 내가 골탕 먹는 건 둘째치고 여자애가 우는데 그냥 보고만 있었어?무슨 일이냐! 누구 밖에 없느냐!네놈들이 누구에게 도움을 준다는 것을 믿을 수 없는걸?은동은 놀라서 하마터면 네?라고 말할 뻔했으나 간신히 입을 다물고 마음으로 물었다.그러나 이순신은 특유의 강한 논리로 결백을 주장하여 결국 무죄가 되었으나 그 지나친 꼬장꼬장함 때문에 미움을 사서 무죄임에도 보직에서 해임되어 백의종군(白衣從軍)하게 되었다. 결국 함경도에서 갖은 고생을 하다가 44세 때 정읍현감이 되고, 46세 때 고사리진첨사와 만포진첨사로 임명되었으나 관리들의 미움을 사서 유임된 바 있었다.도대체 이유가 무엇이오?흑호는 아직 안 왔느냐?은동이 불붙은 나뭇가지 하나를 던지자 흑호가 그것을 받아 힘을 불어넣었다. 흑호의 법력은 자연계와 조화를 이루는 것이므로 흑호는 비록 바싹 말라붙은 나뭇가지라도 순간적으로는 그 안에 내재한 기운을 극도로 끌어낼 수 있었다. 흑호가 힘을 쏟자 나뭇가지는 순식간에 타 버리면서 불은 무시무시할 정도로 커졌다.그러냐? 어찌 되었건 네가 좀 애써주어야겠다. 저 스님들이 그리로 가면 위험하단다. 더구나 자칫하면 려를 놓칠 우려도 있고.무애는 려의 안쪽으로 파고들어가 안쪽 깊숙이 감추어져 있던 려의 대왕 려충을 잡은 것이다. 이제 무애는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았고 아무 것도 느낄 수 없었지만 본능적으로 커다란 물체가 닿자 그것을 꽉 끌어 잡았다.그렇지. 수만 대군의 군량과 무기와 탄약을 수송하려면 고갯길이 많고 험한 육로로는 수송이 어려울 것이야. 그렇다면 반드시 해로를 이용하여 배로 물자를 실어 날라야 하는데, 동해안을 따라 진격하는 가토군은 보급을 받겠지만, 고니시는 서해안을 통해 보급을 받아야 하거든. 단, 그러려면 남해안을 통과해야 하지 않는가? 그러니 우리의 역할이 막중하다는 것일세.저것이 웬 사람인가? 어찌하여 저기에서 나오는 거지?그만두슈, 그만둬. 너무 하우. 이게 뭐유? 어떻게 상대가 되겠수?예? 부르셨사와요?태을사자가 하일지달에게
그러나 다음 순간, 은동은 몸을 움찔했다.흠, 그렇다면 보급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것일까요?실제로 이순신만큼 군기를 중요시하는 인물은 없었는데도 파직된 것이다. 이것은 바로 불법승진 청탁을 거부한 보복이었던 셈이니, 이순신은 이때 벌써 쓴맛을 한 번 본 셈이 된다. 그래도 깔끔하고 완벽한 일 처리 덕분에 이순신은 훈련원 봉사로 복직되었다.세상에 나만 인터넷카지노 큼 박복하고 죄 많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허허.그 소리에 은동은 인상을 찌푸리며 한숨을 내쉬었다.흠 근데 그 사람들을 끌어들이면 그것두 천기에 거스르는 일이 되지 않을까?네 몫까지 싸울 거여. 꼭!한편 그때, 명나라 병부상서 석성의 집 앞에서는 희한한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조선에서 온 한 남자가 그 집 문앞에 걸터앉아 요지부동으로 버티고 있는 것이 아닌가. 주위 사람들이 무슨 소리를 하건, 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구경을 하고 손가락질을 하더라도, 그 사람의 안색은 태연하였으며 추호도 움직일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어이쿠! 저 화상들은 뭐유? 동굴 안에 들어왔수!그러나 은동은 한편으로 매우 염려가 되었다. 함대가 출발함에 따라 이순신의 신경질적인 면이 점점 두드러지기 시작한 것이다. 이것도 은동이 직접 알아낸 것은 아니었고, 은동의 귀에 붙은 의원의 귀신이 알려준 바이기는 했지만.간파쿠님으로서도 전쟁을 일으키는 것만은 무리라 생각하였습니다. 그러나 간파쿠님께 그 악귀들이 끊임없이 출몰하여 약속을 지키라 한다 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쓰루마쓰공을 도로 앗아가겠다고 말입니다. 센 리큐님은 그러면 안 된다고 여기시고, 마지막으로 그러한 모든 악귀와의 계약을 무효로 돌릴 것과 전쟁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는 말을 간파쿠님께 전하려 하셨습니다. 그 말을 하기 직전, 써서 남겨둔 것이 바로 제가 읽은 문서입니다.그자의 이름이 무엇이라고 했던가? 그래, 심유경이라고 했다. 별 것 아닌 작자 같아 보였지만 눈빛이 이상하게 번득이고 있었지. 범상한 자는 아닐 것 같은데.좌우간 은동은 항상 근엄하고 엄숙해 보이는 이순신에게 이러한 마음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