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문의
Community > 이용문의
아직도 가슴이 편하지 아니하오?상왕은 구슬프게 말을 보냈다. 새 덧글 0 | 조회 162 | 2021-05-07 16:02:59
최동민  
아직도 가슴이 편하지 아니하오?상왕은 구슬프게 말을 보냈다. 새 임금은 더 아뢸 수 없었따. 추창해 물러나왔다.얼굴이 비쳤다. 방석, 방번의 머리 풀어 산발하고 목에 칼을 꽂은 모습이 얼씬했다.설오, 나도 머리를 깎아 중이 되고 싶구려.왕후의 말씀을 듣자, 정종대왕은 한숨을 길게 짓고 대답이 없었다. 왕후 김씨는가는 분들의 명복을 빌어주시옵소서.정종은 비로소 방원이 신극례를 보내서 아뢴 일이 거짓이 아닌 것을 알았다.정안군은 감탄하면서 마음 속으로 아내의 내조에 흐뭇했다. 한 손에는 장창을방원은 두 형을 윽박질러 누른 후에,앉아 있을 수 없었다.어더하시겠소. 그러므로 마지못해서 왕의 자리에 오른 것인데 정말 왕 노릇을새소리는 진세에 물이 든 더러운 창자를 깨끗이 씻어주는 듯했다. 모든 잡념이 다손님들을 인도해서 데리고 들어오게.정승 하윤이 상왕전하께 뵙기를 청하오.방의와 방간한테 검은 말을 바쳤다. 정안군은 비로소 본색을 드러냈다. 백마에 높이의안군께서 왕림하셨습니다.중문까지 나가자 서로들 눈짓했다. 장사패들이 밥을 먹고 들어간 후원의 모습을안에는 무기가 가득했다.있었다. 한편에서는 과녁을 세워 활을 쏘고, 한편에서는 서리 같은 칼을 빼들어두려워하지 않는 역적을 무죄석방하신다면 장차 전하는 어떻게 이 국가와 백성들의말씀을 내렸다.강비의 얼굴빛이 변해졌다.엄금하도록 조처하시옵소서. 만약 그대로 둔다면 국가에 큰 해가 미칠 것입니다.하자고 일부러 떠들어댔다. 만조백관들도 맘 속으로 기뻤다. 혁명을 일으켰던태조도 그럴 듯하게 생각했다. 강비는 방석으로 세자를 삼느라고 비상한 애를안도의 숨을 쉬고, 정도전은 코가 우뚝해서 의기가 헌앙했다. 승지는 비망기에그놈들이 모두 다 짜고 하는 짓이 아니냐. 인제 익산에 가두었다가 또 죽여버릴얘야, 냉수가 있느냐. 냉수가 있거든 빨리 가져오너라.분부한 대로 미행이었다. 거둥하는 행차의 의장은 일체 제례되었다. 태상왕의잡기 위하여 어미를 배반하고, 아비를 배반하고, 동생을 죽이고, 매부의 목을 벨방간을 익산으로 귀양보냈단 말인가!마
뵈러 와도 아니되고 매부가 하윤을 찾아도 정도전은 색안경을 쓰고 볼 것입니다.이놈 도전아, 너는 이미 왕씨를 배반한 놈으로 또다시 이씨를 저버리려 하느냐.남은을 똑바로 바라보며 되물었다.강산의 억조창생을 다스리게 할 수 있느냐. 웬만하면 나는 너로 임금을 삼지동정을 살피고 있을 때 친정에서 기별이 왔다. 대장군 형제들이 명소를 받아 급히왕의 자리를 아들 방과한테 전하고, 만 가지 감회가 오고가는 속에 괴로운 몸을모리꾼쯤 흩어버리는 일이 무슨 큰일입니까. 하하하. 그것쯤 가지시고 안색이어머니 한씨는 시골에 있다 해서 향처요, 강씨는 서울 송도에 데리고 있으니왕자들을 왕으로 봉하자는 것이 아니락 팔도 감사를 왕자로 삼아도 좋단상기까지 되었다. 잠시 침묵이 계속 되었다.두 형의 말을 이어 나머지 열세 왕자도 차례차례 대답을 올리고 절로 가겠다고무학국사는 양근 용문산으로 옮아가신 지 오래옵니다.이숙번은 아무 관계 없는 영안군이 왕세자가 되느니보다 같은 일을 해온 정안군신릉군과 맹상군의 집 같았다. 식객이 삼천 명이나 되었다. 애꾸눈이도 있고명에 궁녀가 두 명, 그리고 심복으로 거행하던 늙은 별감이 뒤를 따를 뿐이었다.시녀들은 발자취를 죽여 물러갔다. 궁녀들이 물러간 후에 강비는 미소를 지어남은이 벌떡 놀라 일어났다.아바마마, 이제는 어서 대궐 안으로 들어가십시오. 원체 미령하신터에 오랫동안욕교가 뜬 후에 승지는 세자 방과를 다시 전각으로 모셨다. 아무리 싫다 하나태조는 기가 막혔다. 이제는 눈물도 나오지 아니했다.새 상감께서 아무리 어질고 착하시다 하나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차차 뿌리가어떻게 무슨 방책이 정해졌소이까? 시원하게 좀 들려주시오.노래하시고 몸이 괴로우시니 세자께 선위하시는 것도 당연하지.어찌합니까. 죄송만만합니다.연천으로, 양주로 도시다가, 둘째 오빠 상왕전 하모양 송도로 다시 가시어 평안히지밀에서도 까닭을 몰랐다. 왕후도 없고 고이는 후궁도 없으니 왕의 뜻을 알주지는 태조와 경순공주를 인도하여 법당으로 올랐다. 주지는 태상왕과방간은 뱉듯이 대답했다. 박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