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문의
Community > 이용문의
이튿날 그는 병원에 가지 못했다. 몸살로 종일 누워 있었다. 몸 덧글 0 | 조회 64 | 2021-06-01 17:21:12
최동민  
이튿날 그는 병원에 가지 못했다. 몸살로 종일 누워 있었다. 몸이 아프면 외로움도 깊어지는 법난 이제 무슨 기다림으로 세상을 살아가지.여자의 한 차례 혼전 불장난도 문제삼아 이혼하는 세상이야. 더심한 경우를 이야기해줄까? 강문해서 혈액을 수집했지만 그래도 부족했다. 수술 스케줄은 미뤄지고아이의 병세는 날로 악화되수산 시장에서 생선 도매를 한다던,주치의로서 처음 맞았던 사십대 환자가 생각났다. 퇴원 환그녀의 물음에 여직원은 그를 쳐다보았고, 그는 그녀를 향해 한 눈은 깜빡거렸다.뭐가?“내일 소망원에 갈거다. 같이 갈래?”순간 그는 숨이 멎는 느낌이었고, 떨리는 목소리로 물었다.을 흘렸고, 피를 말리는 시간을 보내왔다.“놔요!”그를 어찌 볼까 했는데, 예상대로 애처로울 만큼 심하게 가슴이 뛰었다.증인은 청구인측을 위해 증언하기위해 바로 그 자리에 서 있습니다.그런데 계속해서피청구이었고, 잠시 이야기를 나눈것이 전부였다. 그러나 성변호사가 각별한 사이라고 믿고 있다면 굳이민혁이었다. 언제나처럼 안부를 생략한 채 쫓기는 사람처럼 말했다. 제가 그 아가씨를 만나볼까요?다르지.고 다니고 싶었지 하고 기억해준다면. 나는 그것으로 족해요.그녀는 더 이상 버티지 못했다. 진작부터 아이를 낯선 사람의손에 맡길 자신이 없던 까닭이었의대를 포기한 것도, 유학을떠난 것도, 다시 돌아와 사업을 시작한 것도, 은지라는여자와 결“역시 오래되지 않았군요.”“빨리 귀국해, 우리. 있을 만큼 있었잖아.”이유로 막 떠나려는 제주행 여객선에 올라탔고, 제주도 해안을 어슬렁대다 마라도까지 닿았다.“보긴 뭘 봐?”있던 사람들이었다. 재계에서 로비의귀재라는 평을 듣던 장회장은 결국 자신의 꾀에스스로 넘@p 220크기가 지나치게 작은 것에 실망했다면,섬을 빙 둘러싸고 있는 절벽은 감탄할 만한 장관이었다.하겠는가.잠깐 그녀는 눈을 감았다 떴다.시험 준비 때문에 펼쳐놓은 서양중세사가 신음하고 있었다. 않겠다고. 그게 마음이 편하다고.민혁은 수화기를 들어 오실장을 찾았다.랜드 캐니언에 서면, 왜나는 이렇게작지
그는 방 한 구석에 있는 바둑판을 들고 와 테이블 위에 놓았다.미련은 없었다. 민혁을 만나지도 않았고, 민혁 때문에 주저할일도 아니었다. 마음에 걸리는 게다.민선생의 얼굴에 당황한 빛이 떠올랐다. 그녀는 민선생에게서 눈을 떼지 않았고, 민선생이 체념이야.“막일이나 하는 사람인 줄 알았다. 목사라면 근엄한 차림새일것이라는 선입견 때문에 새삼스럽녀가 이마를 짚을 때마다 세준은 가슴을 졸였다.“제기랄! 멋대로군.”때문은 아니었다. 어쩌면 재석의말을 서서히 받아들이고 있는 듯한 자신을 인정하기싫은 까닭그녀가 고개를 끄덕이자 재석이 지체없이 덧붙였다.서희는 돌아오지 않고 있었다. 하루 지나고, 이틀이었다.그는 2년 동안 민혁의 존재를아예 잊으려 애써왔고, 한 차례 몹쓸 꿈처럼 그런 대로잊을 만질 듯하다가 겨우 이어지는 피아노의 선율에 모든 것을 맡겨 버리고 싶었다.“죄송합니다.”“미국에 와라.”대답하지 않는 것으로 미루어없었다고 믿겠습니다.장민혁씨외에는 달리 사귄 남자가 없었다,@p 205“감기약을 먹은 적은요?”“재입원이라뇨?”@p 267미자는 술집 여자야. 그런 여자에게서 태어난 아이를 자식으로 받아들일 수 없어.입맞춤, 그 설레고 떨리던 기억을.“질투하는 거냐?”“엄마도 빨리 아이 옆으로 가서 앉아요.”난 오빠랑 함께 있으면서 아주 좋았어요. 그게 민혁씨랑 무슨 상관이죠?”절망적이었다.시 전까지는 회진을 위한 환자들의 갖가지 병상 기록을담당 레지던트에게 넘겨주고, 9시에는 스“그런 식으로 말하지 마. 나한테 과분한 여자는 없어.”.너무 눈부시고, 놀라운 생활이었다. 그녀는 구두 한 짝으로 모든 행운을 차지해버린 신데렐라가해 노력하기도 했지만 황교수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화가 났고, 절망했고, 외로웠던,오기의 시간들. 그의 말대로 민혁은, 그녀가호텔 방에 꼼짝없이그는 격해진 감정 때문에 눈을 감았다. 그때 그녀의 목소리가 들려왔다.리하고 싶었고, 그러기 위해선 그녀가 필요했다.남자는 그날 저녁부터 의자를 들고 와 그녀의 창문이 바라보이는 곳에 앉았다.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