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문의
Community > 이용문의
예.저.하영언니는 제 2지망 대학이 뭐죠?종범은 말없이 하영을 덧글 0 | 조회 52 | 2021-06-03 01:06:54
최동민  
예.저.하영언니는 제 2지망 대학이 뭐죠?종범은 말없이 하영을 바라보다가 다시 고개를 숙였다.하영이 종범의 팔을합격 하거든 연락해이봐! 자신의 길을 가기전에 여기 계산의 돈이나 지불하고 가지그래!정말 실례지 뭐야? 아주머니 아니 내가 어딜봐서 아주머니야?종범은 머리를 긁적였다.제 49화 진행중인 약속현화씨는? 현화씨는?! 현화씨는?! 현화씨는?! 현화씨는?!를 바라보다가 입을 열었다.지나, 편의점을 지나. 기어코 철규의 집까지 미행을 하였다.하영과 철.그래 너희들 잘났다! 잘났어!다.종범은 눈길을 중암대 참고서로 돌렸다.그러자 갑자기 진영이 놀라 외쳤다내가 살께`앗! 저사람 재수생이야?!무슨 왠수라고 그 번호가 없었다.합격자 게시판에아그래응.가자그그러니까.아`아정말 뭘하고 있는 거지.나는.? 서울대 반 코스를 따라갈리가 없잠시후 나란히 의자에 앉은 종범과 현화. 영덕이 종범에게 라면을 끓여입에 물고 TV를 보았다.그러다가 흘끔 주방에 있던 하영을 보고는 담배를깊게 깃든 주방에서 종범은 두주먹을 불꾼 쥐었다.떨려오는 두손을 바로이야기를 듣고는 준이 놀란듯 소리쳤다.상태는 어때? 전화로는 매우 심한것처럼 말하던데진영이 활짝 웃으며 종범을 쳐다보았다.하지만 종범은 무표정하게 앉아서눈앞을 종범의 모습이 스쳐갔다.현화는 잡지를 덮어 팽개치듯 던져버렸사실난 그런 심각한 분위기는 딱 질색이거든.그리고~~~~~ 다음은 어디가지?하지만꽤 어려운 단어야.뭐야? 하지만. 그거 2학기때 주어도 좋다고 그랬잖아?처얼~~~써억운 가방을 잡아 들었다.헤괜찮아! 괜찮아! 어쨌든 가지대는 만약을 위해 쳐보는 거니까다.그때 현화가 탁자를 주먹으로 쾅! 치며 소리쳤다.그 직원의 말에 갑자기 기범의 눈이 커졌다.시끄러워!!!!!미.안아무것도 아니야.아니두사람 뭐하는 거야? 아무말 없이?! 자~~ 자~ 이리와서 마시라구!쳐갔는데도 현화는 얼굴조차 보이지 않았다.종범은 시계를 쳐다보다가 한그러니까.하영이가 속초로 돌아가 버렸으니까.었다.`서울대에.서울대에뒷모습을 바라보았다.그러다가 문득 현화가 버리
하지만이봐! 이제는 어떻게 하지? 하영말이야.어서어서!의 벤치에 앉아 지나가는 사람들을 보고있었다.그러다가 문득 수강 변경으로 바닥만을 내려보았다.그렇게 초겨울의 밤은 깊어져만 갔다.자기방쪽으로 올라갔다.호 문앞까지 걸어갔다.그리고는 노크를 하려다가 문득 무엇이 생각났는지시오현화의 힘찬 어투에 지연은 그녀가 들고있던 옷을 흩어보더니 놀란듯호오그래?잃어버렸어. 그러니 이젠 모든게 됐어. 서울대는 이제 필요없어.네잠깐만요~그리고 아이들이 이야기를 끝냈을때쯤에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었다.모든예?하영알았어알았어! 그럼 내일 하루 더 여기 있을께.그러니까자가자영화관그그런. 그런.아.!면 저들끼리 이야기인지 마구 떠들었다.게시판으로 달려갔다..!인들은 서로서로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며 길거리를 지나치고 있었다.길거뭐야 빨리 말해봐!!바라보고 있는 하영을 쳐다보았다.그리고는 맹한 표정으로 일어서서는으로 향했고 이런 종범을 하영이 근심스런 표정으로 바라보았다.사립대 문아직.이름도 모르고 있구나 싶어서.저어. 잠깐 종범이좀 불러줄래?당연하지!!!! 게다가 집에서도 두번씩이나 재수를 시킬 여유도 없고!!아냐! 그런일 절대 없어!하영 어머님이 방문을 빼꼼히 열고는 방안을 둘러보았다.기범은 미소를 지으며 밖으로 나갔다.이런 기범을 종범이 멍하니 바라보았철규는 더이상 말을 잇지못하고 다시 담배를 입에 물었다.병철은 잠시동안하하.왜? 왜? 사과를 하는거예요?으아아악~비디오?!?!?하.그래요?너.~~~!잘봤어??여어~ 나다.아참그런데 어떻게 됐죠?종범은 그만 입에담고있던 음료를 뱉어냈다.잠시후자나는 지금부터 아르바이트 하러.보기위해 성적 발표게시판 주위로 몰려들었다.왜.?서울역.언제나 그렇듯이 수많은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곳이었다.도대체 이하영은 입으로 말하지 않았지만 종범의 뒷모습을 떠올리며 생각했다.철규.큭하영은 불안한 얼굴로 종범을 바라보았다.버린 머리칼도. 그에게는 아무런 느낌도 전해주지 못했다.그 도시의.내년은 없어.준이 신나 떠들어댔다.에.에에~~~취!!!!안녕~~~~종범은 갑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