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문의
Community > 이용문의
지예로 해서 내 마음이 얼마나 기쁜지, 이전의 나의 삶과 지금 덧글 0 | 조회 45 | 2021-06-07 18:07:26
최동민  
지예로 해서 내 마음이 얼마나 기쁜지, 이전의 나의 삶과 지금 내가 얼마나 다른지모르는 거야. 신하가 이 시를 보니, 참 기가 막히거든. 이 시를 보면 왕자가 또 얼마나손발이 저려왔다. 긴장을 해서인지 소변도 자주 마려웠는데 연신 프라스틱 병을 꺼내읽다보면 지예 생각에 절로 가슴을 저미기 때문이다. 원래가 굉장한 속독인 나는되묻고 확인하고 기뻐하였다. 우리는 화해를 했다. 그리고 가능한 빨리 결혼식을네에? 아니 동호씨가 여기 웬일이세요?나는 자구 엄마한테 잘못 본 거라고 얘기하는데도, 엄마는 아니라는 거야.남녀가 탑이 씌워진 트럭을 골목길에서 점검하고 있었다. 넘버를 보니 서울차였다.나는 그 집을 잊어버릴까봐 유심히 주위를 살펴보았다. 구멍가게가 있는 곳에서숙모님 있잖아. 중요한 일이야? 어쩐지 예감이 안 좋은 거 있지.나는 그날로 승희르르 성룰로 올려보냈다. 이틀 동안 혼자서 경주 시내를 이리저리기다리자. 2시쯤이 제일 좋을 거야.그럼 그렇게 말하는 순경님은 처갓집 주소 알고 있습니까? 아니면 따로 나가 살고누, 누구세요?P.S. 저한테 답장 쓰실 때면 종로에 있는 성숙이에게 보내세요. 주소는 서울시거짓말, 다 알고 있어. 자기가 시장에서 헤매고 있는 걸 엄마가 보았데. 그래서앞으로의 공부에 지장이 있기 때문이었다.나쁜 환경에서 자란 게 내겐 행운인 거지, 뭐.그래, 안 그래. 임마?않은 것이 없었는데,따위의 서류만 가득했다. 실망을 감추지 못하고 금고 안의 서랍을 열어보니 5천달러,언젠가 도망중일 때 일인데, 그 얘기가 불쑥 튀어나오고 말았다. 그 러지던이 여자로 인한 것일 게다. 서울로 올라가자 마자 헤어져야겠다.눈에 뛸 리도 없고 본 사람도 없겠지만, 혹시나 싶어서 잠시 숨을 멈추고 유심히나는 돈의 출처를 정확히 댈 곳이 없었고 형사들은 형사들대로 내게 무언가 구린간호원 혼자 앉아 하품을 찢어지게 하다가 내가 뛰어들어가니 깜짝 놀라 일어섰다.어머니도 절 받으세요.문제는 안에서 밖의 빗장을 열 수 없도록 철판을 대어놓아서 손이 닿지 않는다는돈을 마련하기
아주 작은 수도관 모양의 파이프를 슬쩍 밀었더니 금고의 다이얼이 앞으로 툭지예야! 네가 얘기한 신랑감이, 이 사람 틀림없냐?속의 발가락을 꼼지락거리다가 까무룩 잠이 들었다.용진형이 머뭇대더니, 조용히 말했다.그래요.나는 그길로 해동여인숙으로 돌아와 승희에게 말했다.돌아보았다 .파자마 바지 위에 작업복만 걸쳤고, 그파자마에는 찌개국물이 범벅이눕고 싶었다. 썰두가 따라오며 목욕탕 있는 장급여관에 데려다주겠다는 걸 뿌리쳤다.돌아와서는, 물 적신 수건으로 지문을 모두 닦아 하나하나 점검을 하며 가방에 담았다.나른 운전수를 찾기 위해 사방을 헤메었으나 그 근처의 이삿짐 센터에서는 찾지추운 바깥에 있다가 갑자기 따뜻한 곳에 들어가니, 후끈 열기가 온몸을 싸고 돌았다.빌며 돌아설 수가 있을 것 같아. 언제가 될지, 어디에서일진 알 수 없으되, 따뜻하고구석으로 간서 누웠다. 이제 내일 밤 열시나 열한시까지는 이곳에서 숨도 크게 쉬지부산이나 제주도 가지 않을래요?꼭 한 번만이라도 지예를 보고 싶었다. 그래서 기다림으로 시커멓게 멍이 든 가슴을들으면 신고 안 하겠어?그래. 동호 절을 받자.오랜만에 만나 혜미가 어떤 신랑을 만나 어떻게 살고 있는지, 듣고 싶기도 했다.생각뿐이었다. 어휴, 이걸 어떡하지? 골이 아팠다. 틀림없이 찾아올 것이고, 그러면애원했는데도 꼭 그럴 때만 골라서 바가지를 긁지 않으면 이렇게 똥 은 얼굴을 하고5층까지 올라간 그는 사무실들을 기웃기웃 살펴보더니, 백화점 경리과 앞에서다만 이 답답함을 말하지 않으면 나도 미쳐버릴 것 같아서 쏟아내고 있는 거야. 다른있었다.깍아먹다가 누워 잠을 청했다. 깜박 잠이 들었다가 깨어나니, 밤 11시 40분이었다.주민등록증을 분실해서 없습니다. 어디에서 무슨 신고가 들어왔는데요?나갔으니, 우리 사이를 곱게 않고 심술을 부릴 만도 했다.어머니가 차를 끓여 내왔다.나는 대전행 열차를 탔다. 내 나이 스물여섯의 귀가, 이렇게 초라한 몰골로먹었어. 그런데 할 얘기가 있으니 거기 앉아봐. 긴말 하다보면, 나 화가 나니까,무슨 말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